• home

뉴스

STS HR 수입, 3개 만에 증가세
작성자 : 관리자() 작성일 : 2021-11-25 조회수 : 16
http://www.snmnews.com/news/articleView.html?idxno=486245

스테인리스 열간압연강판(STS HR) 수입이 3개월 만에 증가세로 돌아섰다. 무역위원회의 반덤핑 제재 이후 주춤하던 인도네시아산 수입이 급증한 영향으로 보인다,

한국철강협회 자료에 따르면 10월 스테인리스강 열연광폭강대 수입은 총 7,626톤을 기록했다. 전월 대비 8.3% 증가한 가운데 3개월 연속 월 1만톤을 밑돌았다.

우리나라의 STS HR 수입은 산업통상자원부 무역위원회가 인도네시아 등 3개국에 고율의 반덤핑 관세(또는 수출가격 인상약속 체결)를 부과한 7월 이후 관세가 적용된 8월 수입물량부터 급감하는 흐름이 유지되고 있다. 10월 물량이 8.3% 늘었다곤 하지만 물량 상으로는 약 600톤이 증가하는 데 그쳤다.

2개월 연속 수입 감소세가 10월 들어 멈춘 이유는 인도네시아산 수입량이 급증했기 때문으로 분석된다. 10월 인도네시아산 수입은 2,524톤으로 전월 408톤보다 6배 이상(518.6%) 증가했다. 10월 인도네시아산 수입단가는 톤당 2,410달러로 전월보다 톤당 26달러 인하됐다. 아울러 같은 반덤핑 제재를 받은 대만산 수입도 386톤으로 전월 대비 18배 급증했다.

다만 일본과 중국 등 수입계약이 상대적으로 많은 나라에서는 전월보다 물량이 각각 11.7%, 52.7% 급감했다. 특히 중국산 STS HR은 현지 업계가 감산에 나서면서 가격 외적인 면에서도 신규 수입이 어려워지고 있다.

10월 STS HR 평균 수입단가는 톤당 2,631달러로 전월 톤당 2,099달러 대비 25.3% 인상됐다. 10월까지 연 평균 STS HR 수입단가는 톤당 2,133달러로 전년 동기 톤당 1,633달러 대비 30.6% 급등했다.

 

국산 STS HR 수출은 4개월 연속 4만톤대를 유지하는 안정적 흐름을 보이고 있다. 한국철강협회에 따르면 10월 국산 스테인리스강 열연광폭강대 수출량은 총 4만3,455톤으로 전월 대비 약 1,300톤, 2.8% 감소했다.

월별로는 7월 4만4,360톤, 8월 4만5,193톤, 9월 4만4,719톤 등으로 하반기 들어 월 4만톤 이상의 수출 실적이 꾸준히 달성되고 있다. 다만 지난해 같은 기간 월 수출량이 5만~6만톤 수준에 달한 점을 감안하면 올해 국산 수출은 다소 부진한 편으로 평가되고 있다.

10월 수출은 터키와 베트남, 이탈리아 등 주요국 수출 실적이 개선된 가운데서도 최대 수출 대상국인 태국향 실적이 전월보다 13.1% 감소(1만531톤 수출)한 영향을 받았다. 10월 태국향 수출단가는 톤당 2,211달러로 전월 톤당 2,047달러 대비 8% 인상됐다.

10월 평균 수출단가는 톤당 2,162달러로 전월보다 톤당 14달러 인상됐다. 지난 8~9월에 주요원료인 니켈가격이 평균 톤당 1만9,282달러(LME 현물거래가)로 이전 2개월 톤당 1만8,376달러 대비 4.9% 상승한 영향을 받은 것으로 보인다.

올해 연 평균 STS HR 수출단가는 톤당 1,910달러로 전년 동기 톤당 1,439달러 대비 32.7% 급등했다. 이 역시 니켈과 크로뮴, 몰리브데넘 등 주요 원료가격이 올 한해 내내 강세를 이어나간 영향으로 풀이된다.

11월의 경우 수입재 유통가격이 국산 가격 상승 요인에 따라 동반 급등하고 있다. 이에 현지 수출가격 강세에도 신규 수입에 대한 부담감이 상대적으로 완화됐다. 이 때문에 수입량이 증가할 가능성이 열린 가운데 시장에선 스테인리스 감산에 돌입한 중국향 수출이 늘어날지 주목하고 있다.

 

 



윤철주 기자
이전글 오토쿰푸 12월 서차지, 300계·400계 대폭 인상
다음글 EU, 인도·인도네시아 STS CR에 최종 반덤핑 관세 부과